뇌는 현실과 언어를 구별하는 능력이 없기 때문에,

입으로 ‘짜증나’를 반복하면 그 소리가 귀를 통해 뇌로 전달되고,

뇌는 ‘짜증이 나 있는 것인데 왜 멀쩡한 척하느냐’면서

온몸에 불쾌한 스트레스 호르몬을 쫙 뿌린다. 

말버릇은 그야말로 버릇으로 출발하지만

버릇이 거듭되면 마음과 몸에 굳어버린다.

- 우종민 교수, ‘뒤집는 힘’에서



흥미롭게도 뇌는 말과 현실을 구분하지 못한다고 합니다.

말은 밖으로 나왔다가

‘뇌의 지령’에 따라 다시 자신에게로 돌아갑니다.

노상 ‘짜증난다’고 하는 사람 주변에는 짜증 날 일이 계속 생깁니다.

반면 긍정적이고 좋은 말만 계속하면 실제로 좋은 일만 생기게 됩니다.

말버릇이 자신의 가치를 결정하는 것입니다.

훈련을 거듭하면 좋은 말 습관을 만들 수 있습니다. 


(행복한 경영이야기 http://www.happyceo.co.kr/)

Posted by yagom

댓글을 달아 주세요